• 교회안내
  • 예배와설교
  • 친교와나눔
  • 교육과양육
  • 선교와봉사
  • 찬양대
  • 친교와 나눔
  • 교회소식
  • 사역일정
  • 새가족소개
  • 자유게시판
  • 초월앨범
  • 자유앨범
  • 꽃꽂이사진
  • 신도회
  • 이달의책
 
   
 
 
HOME > 친교와 나눔 > 자유게시판

불교신자’ 노태우 전 대통령, 기독교인 됐다…

글쓴이
김희수[ksu5858]
등록일
2012.07.16
조회
1115

불교신자’ 노태우 전 대통령, 기독교인 됐다…

노소영씨가 밝히는 아버지의 신앙


 

[미션라이프] 노태우(79) 전 대통령이 병석에서 예수에 대한 믿음을 고백하고 기독교인이 된 사실이 11일 밝혀졌다. 청와대의 역대 대통령 기록물에는 그의 종교가 불교로 기재돼 있다.

 

노 전 대통령의 맏딸 노소영(51)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“아버지가 지금은 (기관지 질환 때문에) 말씀을 못하시지만, 그 전에는 ‘내가 병석에서 일어나면 제일 먼저 교회부터 가겠다’고 하셨다”며 “아버지는 2010년 하용조 목사님을 통해 예수님을 영접했고 어머니도 최근 회심해 병석에 있는 아버지를 위해 기도하신다”고 말했다.

노 전 대통령은 1995년 비자금 사건으로 구속된 뒤 2년간 수감생할을 하면서 재임시절 친분이 두터웠던 조용기, 김장환 목사와 면회하며 전도를 받고 성경을 정독, 믿음의 씨앗을 키워왔다.

노 관장은 “아버지가 형을 선고 받고 2년 넘게 수감됐는데 옥중에서 성경을 2번 독파하셨다고 한다”며 “그 때 담당 간수가 교회 장로님이었다”고 전했다. 이어 “그 장로님 간수는 항상 해맑게 웃으셨다는데, 아버지의 유일한 불만은 뭘 물어보면 대답을 잘 못한다는 점이었다”며 “그래서 더 열심히 성경을 읽으셨고 그게 지금의 변화로 이어진 것 아니겠느냐”고 말했다.

그는 “지금 아버지와 어머니가 같이 기도하신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”면서 “누가 집안이 다 믿게 됐다고 하면 무슨 소리인가 싶었는데 지금은 (우리 가족이) 그렇게 됐다”며 감격해했다.

가족 중 유일한 기독교인이던 그는 오랫동안 일주일에 두세 번 노 전 대통령을 찾아 병세를 살피고 위안한 뒤 기도를 해왔다. 그는 “그동안 기도해주셨던 분들이 많았다”며 “이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”고 말했다.

노환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인 노 전 대통령은 지난 해 4월 폐에 침이 발견돼 제거 수술을 받았다. 원인을 알 수 없는 갑작스런 고열로 긴급 치료를 받기도 했지만 현재 위중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.

김장환 수원중앙교회 원로목사(극동방송 이사장)는 “노 전 대통령이 진정으로 예수를 영접했다니 매우 기쁘다”며 “그 분이 구치소에 있을 때 조용기 목사님과 함께 가서 복음을 전했고, 그래서 신구약성경을 다 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”고 말했다. 김 목사는 “병원에도 가끔 찾아가 기도를 해 드렸다”며 “노 전 대통령의 가정과 자녀들이 모두 믿음의 가족이 된 것을 축하한다”고 전했다.

노석조 기자 stonebird@kmib.co.kr

 

첨부이미지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

번호
제목
설교자
본문말씀
날 짜
글쓴이
등록일
조회
초월교회 모바일웹 바로가기 버튼 생성방법 1 홈지기 2014.06.21 7152
초월교회 홈페이지를 시작합니다. 1 관리자 2008.03.13 7127

130

무분별한 임플란트는 이제 그만! 내 치아 1 김희수 2014.08.06 1822

129

노화의 3대 원인에서 다시 젊어지는 길을 찾다 1 김희수 2014.08.06 2115

128

구강에 생기는 질병 1 김희수 2013.07.26 2142

127

하늘나라공사 1 김희수 2013.01.17 1497

126

평화상 수상 첨부이미지 1 김희수 2013.01.14 1001

125

예수님을 만난사람들 1 김희수 2012.10.30 880

124

삶의 우선순위 1 김희수 2012.08.10 1402

123

불교신자’ 노태우 전 대통령, 기독교인 됐다… 1 김희수 2012.07.16 1116

122

2012 라이즈업 코리아 902 스탭과 콰이어로 동참하기! 1 김희수 2012.07.16 1135

121

당신이 그리스인 임을 알도록 살아야한다 1 김희수 2012.05.29 1190

120

탕자의 눈물 1 김희수 2012.04.02 1939

119

사순절 /십자가는 사랑입니다 1 김희수 2012.03.02 938

118

그 길고긴 방황의 늪을 지나(연세중앙교회 윤연정 자매 Live) 1 김희수 2012.01.31 1477

117

작자미상의 어떤 기도문 1 Paul 2011.11.14 1272

116

[찬송가] O Thou In Whose Presence(나의기쁨 나의 소망되시며) 1 Paul 2011.11.07 1770